?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국제유가.png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국제유가가 27일(현지시간) 상승했다. 미 달러화가 약세를 보이고 미국 정부와 의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부양책을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는 기대로 유가는 상승 압력을 받았다. 다만 유가 오름세는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증폭되고 미국에서 코로나19 환자가 계속 늘면서 제한됐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된 9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31센트(0.8%) 오른 41.60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국제 벤치마크 브렌트유 9월물은 7센트(0.2%) 상승한 43.41달러를 기록했다. 

투자자들은 미국 정부의 부양책 기대로 원유 선물을 매수했다. 미국 정부와 연방준비제도(Fed)의 유례 없는 완화적 기조는 달러화를 약하게 하면서 유가 상승요인이 됐다.

시장은 오는 28~29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연준이 비둘기파적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하고 추가 부양책을 기대하고 있다.


정보제공시 100p 지급

복사 붙혀 넣기 자제 부탁드립니다.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
CLOSE